"평생의 동반자가 되기로 결심"

[공식입장] 조우종♥정다은 아나운서 3월 중순 백년가약

조광형 기자 프로필 보기 | 최종편집 2017.02.07 02:14:02
  • 메일
  • 프린트
  • 작게
  • 크게
  • 페이스북 공유
  • 트위터 공유
  • 구글플러스 공유
  • 카카오스토리 공유
  • 네이버블로그 공유
  • 조광형 기자
  • theseman@empal.com
  • 14년째 '기자'라는 한 우물을 파 온 조광형 기자입니다. 다양한 분야를 거쳐 현재는 연예·방송 전문 기자로 활동 중입니다. 뉴데일리 지면은 물론, 지상파 방송과 종편 등에서 매주 연예가 소식을 전하고 있습니다. 남보다 한 발 앞선 보도와, 깊이 있는 뉴스 전달을 위해 노력 중입니다.




프리랜서 아나운서 조우종(41)과 정다은(34) KBS 아나운서가 오는 3월 중순 웨딩마치를 울린다.

조우종의 소속사 FNC엔터테인먼트는 6일 "저희 소속 방송인 조우종씨와 관련한 기쁜 소식을 전해드리고자 한다"며 "조우종씨는 오는 3월 중순 정다은 아나운서와 백년가약을 맺을 예정"이라고 밝혔다.

FNC엔터테인먼트는 "두 사람은 KBS 아나운서 선후배로 처음 만나 지금까지 진지하게 교제해왔고, 서로 격려하고 지지해주며 사랑을 이어왔다"면서 "한 가정을 이루고 새 출발을 앞두게 된 조우종씨의 앞날을 축복해주시길 바란다"고 당부했다.

조우종은 2005년 KBS 31기 공채 아나운서로 방송 생활을 시작했으며 현재는 프리랜서 아나운서로 전환, 종편과 케이블방송을 넘나들며 폭넓은 활동을 벌이고 있다.

2008년 KBS 34기 아나운서로 입사한 정다은은 '도전 골든벨', '굿모닝 대한민국', '비바 K리그' 등을 진행하며 시청자들의 꾸준한 사랑을 받고 있다. 취미는 밸리댄스로 알려져 있다.

다음은 조우종의 소속사 FNC엔터테인먼트가 배포한 공식입장 전문.

안녕하세요, FNC엔터테인먼트입니다.

금일 저희 소속 방송인 조우종씨와 관련한 기쁜 소식을 전해드리고자 합니다.

조우종씨는 오는 3월 중순 정다은 아나운서와 백년가약을 맺을 예정입니다.

두 사람은 KBS 아나운서 선후배로 처음 만나 지금까지 진지하게 교제해왔고, 서로 격려하고 지지해주며 사랑을 이어왔습니다. 그리고 서로를 향한 신뢰와 사랑을 바탕으로 평생의 동반자가 되어 함께하기로 약속하고 오래 전부터 조용히 결혼을 준비해왔습니다.

방송인으로서의 삶과 더불어 한 가정을 이루며 새 출발을 앞두게 된 조우종씨의 앞날을 축복해주시길 바라며, 앞으로도 많은 관심과 응원 부탁드립니다.

감사합니다.

  • 조광형 기자
  • theseman@empal.com
  • 14년째 '기자'라는 한 우물을 파 온 조광형 기자입니다. 다양한 분야를 거쳐 현재는 연예·방송 전문 기자로 활동 중입니다. 뉴데일리 지면은 물론, 지상파 방송과 종편 등에서 매주 연예가 소식을 전하고 있습니다. 남보다 한 발 앞선 보도와, 깊이 있는 뉴스 전달을 위해 노력 중입니다.
    관련 키워드
보도자료 및 기사제보 press@newdaily.co.kr
[자유민주·시장경제의 파수꾼 - 뉴데일리/newdaily.co.kr]
Copyrights ⓒ 2005 뉴데일리뉴스 - 무단전재, 재배포 금지
※ 청소년에 유해한 댓글 과 광고/반복게재 된 댓글은 작성을 금지합니다. 위반된 게시물은 통보없이 삭제됩니다.
주간 핫 클릭
정치
사회
연예
글로벌
북한
주소 : (100-120) 서울시 중구 남대문로 5가 120 단암빌딩 3층 뉴데일리(주) | 등록번호: 서울 아00115 | 등록일: 2005년 11월 9일 | 발행인: 인보길 · 편집인: 이진광
대표전화: 02-6919-7000 | 팩스: 02-702-2079 | 편집국: 02-6919-7053,7030 | 광고국: 02-6919-7008
Copyright ⓒ Newdaily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