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피고인' 엄기준, 영혼까지 끌어모은 악역 '인생캐 갱신'

신성아 기자 프로필 보기 | 최종편집 2017.03.21 00:00:10
  • 메일
  • 프린트
  • 작게
  • 크게
  • 페이스북 공유
  • 트위터 공유
  • 구글플러스 공유
  • 카카오스토리 공유
  • 네이버블로그 공유


악인을 더 악인답게 만드는 배우 엄기준의 남다른 캐릭터 소화력이 존재감을 최고조로 끌어올리고 있다.

SBS 월화드라마 '피고인'이 종영을 앞두고 있는 가운데, 인생 캐릭터를 갱신한 엄기준의 회자될 명장면 다섯을 꼽았다.

- BEST 1. 1회 숨소리 조차 달랐던 쌍둥이 형제 '선호 VS 민호'

시청자들은 헤어스타일과 안경으로 쉽게 선호-민호를 구별했지만 엄기준은 달랐다. 대사를 읊어내는 톤, 대사 마디의 숨소리, 말을 할 때 사용하는 얼굴 근육까지 달리했다.

그는 섬세하면서도 확연한 차별을 두는 연기로 전혀 다른 사람인 듯한 연기를 펼쳤다. 마치 무대 위의 생생한 연기를 보는 듯 생동감 넘치는 연기로 엄기준의 첫 등장을 알린 것.

- BEST 2. 3회 보는 사람이 더 아팠던 지문 자해

자신을 계속해서 쫓는 박정우(지성)를 피해 도망 다니다 공장 지하실에서 정우를 맞닥뜨린 민호. 정우의 수사를 피하기 위해 수증기가 새어 나오는 뜨거운 파이프 관에 한 치의 망설임도 없이 열 손가락을 모두 갖다 대고 스스로 화상을 입힌다.

민호는 열 손가락의 지문이 모두 녹아 내린 손을 들고 악랄하게 웃으며 계속해서 정우를 도발한다. 빨갛게 달아올랐던 민호의 손가락을 보고 내 손가락이 아픈 듯한 신기한 경험을 하기도.


- BEST 3. 8회 제니퍼 리 살인 사건

쌍둥이 형 선호의 내연녀였던 제니퍼 리(오연아)가 새롭게 등장, 자신을 알아보지 못하는 선호(민호)를 이상하게 여기며 계속 의심했다. 이에 민호는 선호인 척 제니퍼 리를 대했지만, 끊임없이 자신을 의심하는 제니퍼 리를 가차없이 살인했다. 

친구였던 제니퍼 리의 죽음을 핸드폰을 통해 생생히 듣고 있던 연희(엄현경)는 충격에 빠져 교통사고를 냈고, 연희의 사고를 자신인 척 위장해 스스로 감방에 들어갔다. 이를 계기로 민호와 정우는 적과의 동침에 들어서며 본격적인 기 싸움이 시작되었다.


- BEST 4. 9회 민호의 소름 돋는 막장 1인극 (feat.기승전빵)

감방에 새로 들어온 민호에게 신고식을 요구한 감방 식구들. 감방 식구들과 정우 앞에서 밖에 있을 때 1인극을 한 적이 있다며 자신 있게 연기를 펼친다. 그 연기는 민호가 정우의 부인 지수(손여은)를 죽일 때 지수가 정우에게 빌고 또 빌었던 대사였다. 

이에 정우는 끓어오르는 분노를 참지 못하고 민호를 공격했지만, 밀양(우현)의 번뜩이는 센스로 위기를 벗어났다. 시청자들은 두 배우의 현실감 넘치는 연기로 손에 땀을 쥐고 가슴을 쓸어 내리게 만들었다.


- BEST 5. 16회 아버지의 죽음 싸늘히 외면

자신이 선호가 아닌 민호라는 것을 처음부터 알고 있던 아버지 차영운(장광) 회장과 대립을 벌인 민호는 비자금 내역을 들먹이며 아버지를 협박, 끊임없이 위협했다.

충격에 쓰러진 차회장의 모습에도 아랑곳하지 않고 "형도 절 도와줬어요. 아무도 몰랐잖아요. 이번에도 모를거에요. 한번만 더 저 좀 살려주세요. 고마워요 아버지. 차명 제가 지킬게요"라고 말하며 아버지의 손을 놓고 외면했다.

영혼까지 끌어 모은 연기력으로 매 회 명장면을 탄생시킨 엄기준이 출연하는 '피고인'은 21일 오후 10시 마지막회가 방송된다.

['피곤인' 엄기준, 사진=sidusHQ]

    관련 키워드
보도자료 및 기사제보 press@newdaily.co.kr
[자유민주·시장경제의 파수꾼 - 뉴데일리/newdaily.co.kr]
Copyrights ⓒ 2005 뉴데일리뉴스 - 무단전재, 재배포 금지
※ 청소년에 유해한 댓글 과 광고/반복게재 된 댓글은 작성을 금지합니다. 위반된 게시물은 통보없이 삭제됩니다.
주간 핫 클릭
정치
사회
연예
글로벌
북한
주소 : (100-120) 서울시 중구 남대문로 5가 120 단암빌딩 3층 뉴데일리(주) | 등록번호: 서울 아00115 | 등록일: 2005년 11월 9일 | 발행인: 인보길 · 편집인: 이진광
대표전화: 02-6919-7000 | 팩스: 02-702-2079 | 편집국: 02-6919-7053,7030 | 광고국: 02-6919-7008
Copyright ⓒ Newdaily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