뮤지컬 '아리랑', 안재욱·김성녀 초연배우 31명과 귀환

신성아 기자 프로필 보기 | 최종편집 2017.05.16 07:48:13
  • 메일
  • 프린트
  • 작게
  • 크게
  • 페이스북 공유
  • 트위터 공유
  • 구글플러스 공유
  • 카카오스토리 공유
  • 네이버블로그 공유


창작 뮤지컬 '아리랑'이 2년 만에 재연을 확정했다.

신시컴퍼니는 광복 70주년을 맞은 2015년을 기념하기 위해 작가 조정래의 대하소설 '아리랑'을 뮤지컬로 재탄생시켜 초연 무대를 가졌다.

뮤지컬 '아리랑'은 일제 강점기, 파란의 시대를 살아냈던 민초들의 삶과 사랑, 투쟁의 역사를 아름다운 음악과 미니멀리즘한 무대로 담아냈다. 

초연 당시 제작비 50억, 고선웅 연출을 비롯해 100여명의 스태프가 참여했고 안재욱, 서범석, 김성녀, 윤공주, 김우형 등 42명의 배우가 출연했으며, 총 68회 공연 동안 4만여명의 관객을 동원했다.

이번 재연에서는 42명의 초연 멤버 중 31명이 다시 뭉쳤다. 상업 뮤지컬에서 보기 힘든 응집력과 조직력을 뮤지컬 '아리랑'은 보여주고 있어 눈길을 끈다.

'송수익' 역의 배우 안재욱은 "작품을 통해 서로 다져진 끈끈함이 그 어떤 작품보다 강했고 '애국'이라는 혼이 담겨있어 감정의 교류가 더 진할 수 밖에 없었다. 재연을 손꼽아 기다렸고 연락을 받았을 때 그 어느 순간보다 기뻤다"라고 말했다.

초연에 이어 단일 캐스트로 무대에 오르는 '감골댁' 역의 김성녀는 "작품에 임하는 모든 배우들이 우리의 이야기를 전한다는 자부심을 가지고 독립군처럼 공연에 임했다. 공연이 끝나고 관객과 함께 아리랑을 부르며 함께 웃고 울었던 그 벅찬 감동이 지금도 생생하다"며 소감을 밝혔다.

아울러 배우 윤형렬(양치성 역), 박지연(방수국 역), 장은아(차옥비 역), 젊은 소리꾼 이승희(차옥비 역)등 11명의 배우가 새롭게 합류했다. 윤형렬은 "모든 인물이 주인공이자 역사가 되는 작품이었다. 관객으로서 감동 받았던 공연에 한 인물로 함께할 수 있어 감사하게 생각한다"고 전했다.

뮤지컬 '아리랑'은 7월 25일부터 9월 3일까지 예술의전당 오페라극장에서 공연된다.


[사진=신시컴퍼니]

    관련 키워드
보도자료 및 기사제보 press@newdaily.co.kr
[자유민주·시장경제의 파수꾼 - 뉴데일리/newdaily.co.kr]
Copyrights ⓒ 2005 뉴데일리뉴스 - 무단전재, 재배포 금지
※ 청소년에 유해한 댓글 과 광고/반복게재 된 댓글은 작성을 금지합니다. 위반된 게시물은 통보없이 삭제됩니다.
주간 핫 클릭
정치
사회
연예
글로벌
북한
주소 : (100-120) 서울시 중구 남대문로 5가 120 단암빌딩 3층 뉴데일리(주) | 등록번호: 서울 아00115 | 등록일: 2005년 11월 9일 | 발행인: 인보길 · 편집인: 이진광
대표전화: 02-6919-7000 | 팩스: 02-702-2079 | 편집국: 02-6919-7053,7030 | 광고국: 02-6919-7008
Copyright ⓒ Newdaily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