소설 속에 등장할 것 같은 여자 아이돌그룹, 가요계 강림

흔한 걸그룹은 잊어라! 순백의 국민 여동생 S.I.S. 탄생

조광형 기자 프로필 보기 | 최종편집 2017.05.15 16:36:02
  • 메일
  • 프린트
  • 작게
  • 크게
  • 페이스북 공유
  • 트위터 공유
  • 구글플러스 공유
  • 카카오스토리 공유
  • 네이버블로그 공유
  • 조광형 기자
  • theseman@empal.com
  • 14년째 '기자'라는 한 우물을 파 온 조광형 기자입니다. 다양한 분야를 거쳐 현재는 연예·방송 전문 기자로 활동 중입니다. 뉴데일리 지면은 물론, 지상파 방송과 종편 등에서 매주 연예가 소식을 전하고 있습니다. 남보다 한 발 앞선 보도와, 깊이 있는 뉴스 전달을 위해 노력 중입니다.



데뷔 전부터 "국민 여동생이 되겠노라"고 과감히 선포한 당돌한 아이돌그룹이 탄생했다. 화제의 주인공은 데뷔 초읽기에 들어간 JMG(더블엑스엔터테인먼트)의 신인 걸그룹 'S.I.S(씨스)'.

'S.I.S'는 믹싱 전문 스튜디오를 운영하며 이효리, 버벌진트, 10CM, 프로듀스101시즌1,2회 등 국내 유수의 음원들을 녹음해온 장재훈(작곡가명 젠틀맨) 대표의 야심작이다.

지난 8년 동안 걸스데이, 카라, 유키스, 달샤벳, 문희준, 루커스 등 유명 아이들들의 작곡가 겸 프로듀서로 활동하며 국내외 인기 아이돌 스타들을 분석한 장 대표는 각자의 장점들을 모아 새로운 매력으로 승화시킨 순백의 아이콘, 'S.I.S'를 제작하게 됐다고.

기존의 걸그룹이 단순히 남자들의 로망을 자극하는데 머물러왔다면, S.I.S는 팬들과의 거리감을 좁힌 '국민 여동생 걸그룹'을 표방, 가요계에 새로운 패러다임을 제시할 것으로 전망된다.

15일 'S.I.S'의 로고를 전격 공개한 JMG는 공식 홈페이지와 SNS를 통해 멤버들을 순차적으로 선보일 방침이다.

'S.I.S'는 본격적인 데뷔에 앞서 오는 27일 아이돌콘 콘서트에서 첫 무대를 가질 계획이다.

  • 조광형 기자
  • theseman@empal.com
  • 14년째 '기자'라는 한 우물을 파 온 조광형 기자입니다. 다양한 분야를 거쳐 현재는 연예·방송 전문 기자로 활동 중입니다. 뉴데일리 지면은 물론, 지상파 방송과 종편 등에서 매주 연예가 소식을 전하고 있습니다. 남보다 한 발 앞선 보도와, 깊이 있는 뉴스 전달을 위해 노력 중입니다.
    관련 키워드
보도자료 및 기사제보 press@newdaily.co.kr
[자유민주·시장경제의 파수꾼 - 뉴데일리/newdaily.co.kr]
Copyrights ⓒ 2005 뉴데일리뉴스 - 무단전재, 재배포 금지
※ 청소년에 유해한 댓글 과 광고/반복게재 된 댓글은 작성을 금지합니다. 위반된 게시물은 통보없이 삭제됩니다.
주간 핫 클릭
정치
사회
연예
글로벌
북한
주소 : (100-120) 서울시 중구 남대문로 5가 120 단암빌딩 3층 뉴데일리(주) | 등록번호: 서울 아00115 | 등록일: 2005년 11월 9일 | 발행인: 인보길 · 편집인: 이진광
대표전화: 02-6919-7000 | 팩스: 02-702-2079 | 편집국: 02-6919-7053,7030 | 광고국: 02-6919-7008
Copyright ⓒ Newdaily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