재활 끝나면 스카이다이빙 재도전?

김병만 "'티타늄 척추뼈' 이식..아이언맨 됐다"

스포츠조선과 단독인터뷰 "척추 2번 뼈 으스러져 티타늄 뼈 이식" 밝혀

조광형 기자 프로필 보기 | 최종편집 2017.08.01 12:50:06
  • 메일
  • 프린트
  • 작게
  • 크게
  • 페이스북 공유
  • 트위터 공유
  • 구글플러스 공유
  • 카카오스토리 공유
  • 네이버블로그 공유
  • 조광형 기자
  • theseman@empal.com
  • 14년째 '기자'라는 한 우물을 파 온 조광형 기자입니다. 다양한 분야를 거쳐 현재는 연예·방송 전문 기자로 활동 중입니다. 뉴데일리 지면은 물론, 지상파 방송과 종편 등에서 매주 연예가 소식을 전하고 있습니다. 남보다 한 발 앞선 보도와, 깊이 있는 뉴스 전달을 위해 노력 중입니다.



최근 미국에서 스카이다이빙 훈련을 받다 착륙 과정에 허리 부상을 입은 것으로 전해진 개그맨 김병만이 '티타늄 척추뼈'를 이식 받고 회복 단계에 접어든 것으로 밝혀져 화제를 모으고 있다.

스포츠조선은 지난달 31일 김병만과 인터뷰를 갖고 현재 김병만이 척추 이식 수술을 받고 재활을 준비 중이라는 소식을 단독으로 전했다.

보도에 따르면 김병만은 지난달 20일(현지시각) 국내 스카이 다이빙 국가대표 세계대회준비를 위해 팀 훈련을 받던 중 급변하는 바람 방향으로 예기치 않은 부상을 당한 것으로 전해졌다.

당시 몸이 지면에 닿는 순간 반사신경으로 다리를 웅크려 큰 부상을 막을 수 있었다고 밝힌 김병만은 "쉽게 말해 4층 건물에서 떨어진 것이나 마찬가지였는데, 지면이 촉촉하게 물을 머금은 흙이어서 다행이었다"고 말한 것으로 전해졌다.

김병만은 척추 2번 뼈가 완전히 으스러져 티타늄 재질의 뼈를 이식받은 것으로 알려졌다. 이에 자신을 '아이언맨'이라 불러도 좋다고 너스레를 떤 김병만은 "수술 후 이틀만에 걸어다니고 소변 줄도 뽑아서 제 발로 화장실에 가니 현지 의사가 '당신 뭐 하는 사람이냐'라면서 웃었다"는 에피소드를 공개하기도 했다.

현지에서 성공적으로 수술을 받은 김병만은 조만간 국내로 돌아와 수개월간 재활 치료에 전념할 계획인 것으로 전해졌다.

한편 김병만은 스포츠조선 취재진에게 뼈가 붙는 동시에 스카이다이빙에 다시 도전할 계획이라며 이번 사고로 '익스트림 스포츠'에 대한 도전을 멈출 생각이 없다고 밝힌 것으로 알려졌다. 



[사진 = 김병만 공식사이트]

  • 조광형 기자
  • theseman@empal.com
  • 14년째 '기자'라는 한 우물을 파 온 조광형 기자입니다. 다양한 분야를 거쳐 현재는 연예·방송 전문 기자로 활동 중입니다. 뉴데일리 지면은 물론, 지상파 방송과 종편 등에서 매주 연예가 소식을 전하고 있습니다. 남보다 한 발 앞선 보도와, 깊이 있는 뉴스 전달을 위해 노력 중입니다.
    관련 키워드
보도자료 및 기사제보 press@newdaily.co.kr
[자유민주·시장경제의 파수꾼 - 뉴데일리/newdaily.co.kr]
Copyrights ⓒ 2005 뉴데일리뉴스 - 무단전재, 재배포 금지
※ 청소년에 유해한 댓글 과 광고/반복게재 된 댓글은 작성을 금지합니다. 위반된 게시물은 통보없이 삭제됩니다.
주간 핫 클릭
정치
사회
연예
글로벌
북한
주소 : (100-120) 서울시 중구 남대문로 5가 120 단암빌딩 3층 뉴데일리(주) | 등록번호: 서울 아00115 | 등록일: 2005년 11월 9일 | 발행인: 인보길 · 편집인: 이진광
대표전화: 02-6919-7000 | 팩스: 02-702-2079 | 편집국: 02-6919-7053,7030 | 광고국: 02-6919-7008
Copyright ⓒ Newdaily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