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데뷔 시작부터 한류 아이콘으로"

위키미키, 데뷔 앨범 '위미', 한국-대만 동시 음원 발매

대만, 태국, 홍콩 등 동남아 전역에 앨범 공개 '눈길'

조광형 기자 프로필 보기 | 최종편집 2017.08.09 11:54:01
  • 메일
  • 프린트
  • 작게
  • 크게
  • 페이스북 공유
  • 트위터 공유
  • 구글플러스 공유
  • 카카오스토리 공유
  • 네이버블로그 공유
  • 조광형 기자
  • theseman@empal.com
  • 14년째 '기자'라는 한 우물을 파 온 조광형 기자입니다. 다양한 분야를 거쳐 현재는 연예·방송 전문 기자로 활동 중입니다. 뉴데일리 지면은 물론, 지상파 방송과 종편 등에서 매주 연예가 소식을 전하고 있습니다. 남보다 한 발 앞선 보도와, 깊이 있는 뉴스 전달을 위해 노력 중입니다.


신예 걸그룹 '위키미키(Weki Meki)'가 대만을 비롯한 동남아시아 전역에 음원(앨범) 발매를 개시, 데뷔 시작부터 해외 진출에 청신호를 켰다.

위키미키의 소속사 판타지오는 "8월 8일 공개된 위키미키의 데뷔 앨범 '위미(Weki Meki 1st Mini Album WEME)'가 대만 대형 음반 유통사인 에이백스를 통해 대만 현지에서도 음원 발매가 이뤄지고 있다"고 밝혔다.

이처럼 위키미키는 데뷔 전부터 동남아시아 전역에서 러브콜을 받으며 한류 열풍을 재점화 시킬 '뉴케이팝 그룹'으로 첫 시동을 걸게 됐다.

위키미키의 첫 번째 미니 앨범 '위미(WEME)'는 우리와 나, 위키미키와 오랫동안 위키미키의 데뷔를 함께 기다려준 팬, 그리고 위키미키의 그룹명을 뜻하는 것으로, 첫 시작의 당찬 포부를 함유하고 있다.

데뷔 곡 '아이 돈 라이크 유어 걸 프렌드(I don’t like your Girlfriend)'는 에너지 넘치는 걸스 퓨쳐 힙합 장르의 곡으로 위키미키만의 틴트러쉬를 느낄 수 있다.

[자료 제공 = 판타지오]
 
  • 조광형 기자
  • theseman@empal.com
  • 14년째 '기자'라는 한 우물을 파 온 조광형 기자입니다. 다양한 분야를 거쳐 현재는 연예·방송 전문 기자로 활동 중입니다. 뉴데일리 지면은 물론, 지상파 방송과 종편 등에서 매주 연예가 소식을 전하고 있습니다. 남보다 한 발 앞선 보도와, 깊이 있는 뉴스 전달을 위해 노력 중입니다.
    관련 키워드
보도자료 및 기사제보 press@newdaily.co.kr
[자유민주·시장경제의 파수꾼 - 뉴데일리/newdaily.co.kr]
Copyrights ⓒ 2005 뉴데일리뉴스 - 무단전재, 재배포 금지
※ 청소년에 유해한 댓글 과 광고/반복게재 된 댓글은 작성을 금지합니다. 위반된 게시물은 통보없이 삭제됩니다.
주간 핫 클릭
정치
사회
연예
글로벌
북한
주소 : (100-120) 서울시 중구 남대문로 5가 120 단암빌딩 3층 뉴데일리(주) | 등록번호: 서울 아00115 | 등록일: 2005년 11월 9일 | 발행인: 인보길 · 편집인: 이진광
대표전화: 02-6919-7000 | 팩스: 02-702-2079 | 편집국: 02-6919-7053,7030 | 광고국: 02-6919-7008
Copyright ⓒ Newdaily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