송선미, 시어머니 격려 받고 '드라마 복귀' 결심

"그를 위해 나는 오늘도 힘을 내고 버팁니다"

조광형 기자 프로필 보기 | 최종편집 2017.08.30 15:51:47
  • 메일
  • 프린트
  • 작게
  • 크게
  • 페이스북 공유
  • 트위터 공유
  • 구글플러스 공유
  • 카카오스토리 공유
  • 네이버블로그 공유
  • 조광형 기자
  • theseman@empal.com
  • 14년째 '기자'라는 한 우물을 파 온 조광형 기자입니다. 다양한 분야를 거쳐 현재는 연예·방송 전문 기자로 활동 중입니다. 뉴데일리 지면은 물론, 지상파 방송과 종편 등에서 매주 연예가 소식을 전하고 있습니다. 남보다 한 발 앞선 보도와, 깊이 있는 뉴스 전달을 위해 노력 중입니다.



지난 21일 불의의 사고로 남편을 잃은 배우 송선미가 처음으로 자신의 심경을 담은 글을 올려 눈길을 끌고 있다.

송선미는 30일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하늘이 맑고 푸르른 것처럼..그런 사람이었다"고 고인을 추억한 뒤 "그 사람이 그립고..그립지만..그를 위해 나는 오늘도 힘을 내고 버틴다"고 밝혔다. 사랑하는 남편을 여읜 아픔이 크지만, 유명을 달리한 고인을 위해, 그리고 남아 있는 가족을 위해 힘을 내겠다는 스스로에 대한 다짐이었다.

실제로 부군상을 당한 이후로 잠시 드라마 촬영을 중단했던 송선미는 조만간 MBC 일일드라마 '돌아온 복단지'에 복귀할 방침인 것으로 전해졌다. 송선미가 '조기 복귀'를 결심하게 된 데에는 시어머니의 격려와 조언이 큰 역할을 했다는 후문이다.

다음은 송선미의 심경글 전문.

하늘이 맑고 푸르른 것처럼 그런 사람이었다.

항상 자기보다 남을 배려하는 사람이었고 그런 모습이 너무나 매력적인 사람.

유머러스하고 따뜻하고 표현은 작았지만 가슴이 있는 사람이라 그의 표현이 얼마나 많은 의미를 지니는지 알게 하는 그런사람. 내가 하는 일을 누구보다 지지해줬던 사람.

내가 힘들어하거나 자신 없어 할 때 누구보다 용기를 줬던 사람.그 사람이 그립고 그립지만 그를 위해 나는 오늘도 힘을 내고 버틴다.


[사진 출처 = 제이알 이엔티(JR ENT.)] 

  • 조광형 기자
  • theseman@empal.com
  • 14년째 '기자'라는 한 우물을 파 온 조광형 기자입니다. 다양한 분야를 거쳐 현재는 연예·방송 전문 기자로 활동 중입니다. 뉴데일리 지면은 물론, 지상파 방송과 종편 등에서 매주 연예가 소식을 전하고 있습니다. 남보다 한 발 앞선 보도와, 깊이 있는 뉴스 전달을 위해 노력 중입니다.
    관련 키워드
보도자료 및 기사제보 press@newdaily.co.kr
[자유민주·시장경제의 파수꾼 - 뉴데일리/newdaily.co.kr]
Copyrights ⓒ 2005 뉴데일리뉴스 - 무단전재, 재배포 금지
※ 청소년에 유해한 댓글 과 광고/반복게재 된 댓글은 작성을 금지합니다. 위반된 게시물은 통보없이 삭제됩니다.
주간 핫 클릭
정치
사회
연예
글로벌
북한
주소 : (100-120) 서울시 중구 남대문로 5가 120 단암빌딩 3층 뉴데일리(주) | 등록번호: 서울 아00115 | 등록일: 2005년 11월 9일 | 발행인: 인보길 · 편집인: 이진광
대표전화: 02-6919-7000 | 팩스: 02-702-2079 | 편집국: 02-6919-7053,7030 | 광고국: 02-6919-7008
Copyright ⓒ Newdaily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