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르곤' 김주혁, 진실 보도 후폭풍? 위기 봉착

천우희, 포기모르는 취재본능 발동
오락실 잠입부터 자발적 뻗치기까지

조광형 기자 프로필 보기 | 최종편집 2017.09.05 22:50:31
  • 메일
  • 프린트
  • 작게
  • 크게
  • 페이스북 공유
  • 트위터 공유
  • 구글플러스 공유
  • 카카오스토리 공유
  • 네이버블로그 공유
  • 조광형 기자
  • theseman@empal.com
  • 14년째 '기자'라는 한 우물을 파 온 조광형 기자입니다. 다양한 분야를 거쳐 현재는 연예·방송 전문 기자로 활동 중입니다. 뉴데일리 지면은 물론, 지상파 방송과 종편 등에서 매주 연예가 소식을 전하고 있습니다. 남보다 한 발 앞선 보도와, 깊이 있는 뉴스 전달을 위해 노력 중입니다.


5일 방송되는 tvN 월화드라마 '아르곤' 2회에서는 진실보도에도 위기에 빠진 '아르곤'을 두고 고뇌에 빠진 김백진(김주혁 분)과 본격적으로 취재 현장을 발로 뛰며 활약을 시작하는 이연화(천우희 분)의 모습이 그려진다.

진실을 파헤치는 '아르곤', 고군분투기 본격 시작


지난 4일 첫 전파를 탄 '아르곤'은 진실을 보도하려는 기자들의 생생한 모습을 현실감 있게 그리며 시청자들을 사로잡았다. 해명시 쇼핑몰인 미드타운 붕괴 사고를 맞아 같은 방송사 대표 뉴스프로그램 ‘뉴스나인’의 특종 보도를 뒤집으면서까지 철저한 팩트 체크를 바탕으로 진실을 보도하려는 ‘아르곤’팀의 치열한 취재 및 뉴스 보도 과정은 뭉클한 감동과 남다른 카타르시스를 선사했다.

‘아르곤’에 배치되자마자 이연화의 고군분투도 펼쳐졌다. ‘뉴스나인’의 특종 보도 받아쓰기를 거부한 김백진이 대본을 바꿔버리는 바람에 생방송 20초전에 갑자기 투입되기도 했고, 현장 취재를 갔다가 분노한 유족들이 던진 계란세례를 맞기도 했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이연화는 남다른 열정과 촉으로 끝까지 현장을 떠나지 않았고 덕분에 주강호 소장의 가족이 폭행당하는 장면과 소장이 처음부터 주차장 공사를 반대했다는 증언을 얻을 수 있었다.

2회 방송에 앞서 공개된 사진을 살펴보면 미드타운 붕괴 사고 보도 후폭풍에 시달리는 ‘아르곤’의 모습을 예고하고 있다.

진실을 향한 ‘아르곤’의 사투 덕에 결국 팩트를 찾아내 보도했지만 내부 보도를 반박했다는 이유로 프로그램이 흔들리게 된다.

정직한 보도만을 추구하는 팩트 제일주의자 김백진이 언론인으로서 지키고자 하는 신념과 ‘아르곤’에 대한 책임감, 팀원들에 대한 애정 사이에서 고뇌하는 모습이 심도 있게 그려질 예정이다. 과연, 김백진이 어떤 선택을 할지 궁금증을 높인다.

주강호 소장의 진실을 밝혀낸 ‘아르곤’이 미드타운 붕괴 사고의 직접적 원인을 추적해나가면서 이연화도 본격적으로 취재 현장에 뛰어든다.

이연화는 전 남자친구 왕중구(이재균 분)와 함께 미드타운 붕괴 사고에서 심상치 않은 분위기를 감지하고 정보를 얻기 위해 오락실을 찾았다. 작은 단서도 놓치지 않으려는 매의 눈을 장착하고 사람들 사이에서 팩트를 찾아내려는 이연화의 눈빛과 표정이 호기심을 자극한다.

‘아르곤’ 제작진은 "2회에서 기자들의 리얼한 현실이 더 깊이 있게 그려진다"며 "진실 보도에도 위기에 빠진 아르곤 팀을 지키려는 김백진의 고뇌와 후속 보도를 위해 고군분투하는 이연화의 모습이 흥미롭게 펼쳐질 예정"이라고 전했다.

[사진 및 자료 제공 = tvN]

  • 조광형 기자
  • theseman@empal.com
  • 14년째 '기자'라는 한 우물을 파 온 조광형 기자입니다. 다양한 분야를 거쳐 현재는 연예·방송 전문 기자로 활동 중입니다. 뉴데일리 지면은 물론, 지상파 방송과 종편 등에서 매주 연예가 소식을 전하고 있습니다. 남보다 한 발 앞선 보도와, 깊이 있는 뉴스 전달을 위해 노력 중입니다.
    관련 키워드
보도자료 및 기사제보 press@newdaily.co.kr
[자유민주·시장경제의 파수꾼 - 뉴데일리/newdaily.co.kr]
Copyrights ⓒ 2005 뉴데일리뉴스 - 무단전재, 재배포 금지
※ 청소년에 유해한 댓글 과 광고/반복게재 된 댓글은 작성을 금지합니다. 위반된 게시물은 통보없이 삭제됩니다.
주간 핫 클릭
정치
사회
연예
글로벌
북한
주소 : (100-120) 서울시 중구 남대문로 5가 120 단암빌딩 3층 뉴데일리(주) | 등록번호: 서울 아00115 | 등록일: 2005년 11월 9일 | 발행인: 인보길 · 편집인: 이진광
대표전화: 02-6919-7000 | 팩스: 02-702-2079 | 편집국: 02-6919-7053,7030 | 광고국: 02-6919-7008
Copyright ⓒ Newdaily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