보고 만지고 맛보고…한남아트갤러리 '가상현실展'

신성아 기자 프로필 보기 | 최종편집 2017.11.08 10:01:05
  • 메일
  • 프린트
  • 작게
  • 크게
  • 페이스북 공유
  • 트위터 공유
  • 구글플러스 공유
  • 카카오스토리 공유
  • 네이버블로그 공유


가상현실과 인간의 관계에 대해 깊이 있는 질문을 던지는 미디어아트전이 열린다. 

서울 한남동의 복합문화공간 블루스퀘어 3층에 자리 잡은 한남아트갤러리에서 오는 10일부터 21일까지 '가상현실전'을 개최한다.

이번 전시에는 박정윤, 박정향, 손유나, 우유리, 이지현, 이보름, 허별 등 7명의 작가들이 참여했다. 이들은 디지털 미디어아트, 조각, 출판물 등 다양한 소재의 설치미술 30여 점을 통해 가상과 현실 사이에 선 인간의 혼돈을 작품에 투영한다.

손유나의 '왁자지껄 식사시간 게임'은 컴퓨터 게임 형식의 디지털 미디어아트 작품이다. 게임은 매우 단순한 방식으로 진행되며, 관객은 키보드를 조작해 캐릭터를 움직여 화면에 뜨는 밥과 반찬, 간식을 먹으면 된다.


하나의 밥을 먹으면 다른 곳에 또 음식이 생기는 과정이 반복되는데, 난이도별 단계도 나눠져 있지도 않고 엔딩도 없다. 심지어 캐릭터가 죽는 상황도 발생하지 않는 이 게임 속 가상현실은 영원히 이어진다.

이보름의 출판물 '인어가 사는 세계'는 32페이지 분량의 그림과 텍스트로 인어가 식용으로 쓰이게된 세계를 현실감 있게 그려낸다. 인어를 요리하는 법부터, 손질 후 부산물을 처리하는 법까지 인어를 횟감으로 사용하는 가상 세계의 구체적인 상황들을 그로테스크한 필치로 담았다.

설치 미술작품 '인어 시식회'는 정교하게 만들어진 인어의 상반신과 이미 손질돼 초밥이 된 하반신을 나란히 배치해 몰입감을 높인다. 전시된 초밥은 실제 연어 초밥으로 관객들이 직접 맛볼 수 있는데, 이 과정을 통해 가상과 현실의 불분명한 경계를 체험할 수 있다. 

한편, 오는 12월에는 블루스퀘어의 컨테이너형 전시공간 네모(NEMO)에서 대규모 VR체험전을 진행할 예정이다.


[사진=인터파크씨어터]

    관련 키워드
보도자료 및 기사제보 press@newdaily.co.kr
[자유민주·시장경제의 파수꾼 - 뉴데일리/newdaily.co.kr]
Copyrights ⓒ 2005 뉴데일리뉴스 - 무단전재, 재배포 금지
※ 청소년에 유해한 댓글 과 광고/반복게재 된 댓글은 작성을 금지합니다. 위반된 게시물은 통보없이 삭제됩니다.
주간 핫 클릭
정치
사회
연예
글로벌
북한
주소 : (100-120) 서울시 중구 남대문로 5가 120 단암빌딩 3층 뉴데일리(주) | 등록번호: 서울 아00115 | 등록일: 2005년 11월 9일 | 발행인: 인보길 · 편집인: 이진광
대표전화: 02-6919-7000 | 팩스: 02-702-2079 | 편집국: 02-6919-7053,7030 | 광고국: 02-6919-7008
Copyright ⓒ Newdaily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