수지가 부른 '사랑하기 때문에'.."보기만 해도 벅찬 감동"

7일 오후 6시 음원사이트 공개

조광형 기자 프로필 보기 | 최종편집 2017.12.07 15:09:29
  • 메일
  • 프린트
  • 작게
  • 크게
  • 페이스북 공유
  • 트위터 공유
  • 구글플러스 공유
  • 카카오스토리 공유
  • 네이버블로그 공유
  • 조광형 기자
  • theseman@empal.com
  • 14년째 '기자'라는 한 우물을 파 온 조광형 기자입니다. 다양한 분야를 거쳐 현재는 연예·방송 전문 기자로 활동 중입니다. 뉴데일리 지면은 물론, 지상파 방송과 종편 등에서 매주 연예가 소식을 전하고 있습니다. 남보다 한 발 앞선 보도와, 깊이 있는 뉴스 전달을 위해 노력 중입니다.
 

수지 버전의 '사랑하기 때문에'가 깜짝 공개돼 팬들의 시선을 모으고 있다. 수지가 부른 '사랑하기 때문에'의 메이킹 영상이 7일 0시 네이버 V LIVE 내 '수지 채널'을 통해 선공개되면서 원곡을 그리워하는 가요팬들의 향수를 자극하고 있는 것.

수지는 1987년 11월 1일 불의의 사고로 세상을 떠난 '가요계 전설' 유재하의 30주기 헌정 앨범 '유재하 30년, 우리 이대로 영원히'에 참여해 그의 대표곡 중 하나인 '사랑하기 때문에'를 불렀다.

흑백 TV 속 유재하가 생전 '사랑하기 때문에'를 담담히 부르는 모습을 담은 영상으로 시작하는 이번 메이킹 영상은 곧바로 수지의 모습으로 오버랩되며 눈길을 끈다. 유재하가 활동한 시기인 80년대의 추억과 향수를 불러일으키는 흑백 TV 속 영상에서 수지는 녹음실을 배경으로 유재하의 명곡을 특유의 청아한 음색으로 표현했다. 화려한 기법이나 장치를 배제한 채 그저 담담히 노래하고 사색에 잠기는 수지의 모습을 고스란히 담아 원곡의 애절함을 더욱 배가시켰다는 평.

수지는 지금껏 발랄한 댄스곡 뿐만 아니라 애절한 발라드도 자신만의 색깔로 잘 소화해내며 가요팬들의 사랑을 받아왔다. 올해 초 발표한 첫 솔로앨범 'YES? NO?'의 선공개곡 '행복한 척'으로 음원 차트를 올킬하며 '발라드 퀸'의 탄생을 알렸고, 지난 10월에는 스승 박진영이 진행하는 SBS '박진영의 파티피플'에 출연, 윤종신의 원곡 '좋니'를 자신만의 음색과 짙은 감성으로 소화해 큰 화제를 모으기도 했다. 해당 영상은 네이버 TV 공개 후 현재까지 '방송 클립'임에도 불구하고 163만뷰를 돌파할 정도로 인기몰이 중이다.

'유재하 30년, 우리 이대로 영원히'는 유재하가 세상을 떠난지 정확히 30년이 되는 올해, 이를 추모하기 위해 제작된 헌정 앨범이다. 유재하의 한양대 음대 후배이자 유명 작곡가인 김형석이 총괄 프로듀서를 맡았고 수지 외에 조원선, 김조한, 블락비 피오 등이 참여해 '사랑하기 때문에', '지난 날', 가리워진 길', '그대 내품에' 등 유재하가 남긴 주옥같은 명곡 11트랙을 수록했다.

'유재하 30년, 우리 이대로 영원히'에 수록된 곡들은 7일 오후 6시 각 음원사이트에 공개된다.

[사진 출처 = 수지 '사랑하기 때문에' 메이킹 영상 화면 캡처]

  • 조광형 기자
  • theseman@empal.com
  • 14년째 '기자'라는 한 우물을 파 온 조광형 기자입니다. 다양한 분야를 거쳐 현재는 연예·방송 전문 기자로 활동 중입니다. 뉴데일리 지면은 물론, 지상파 방송과 종편 등에서 매주 연예가 소식을 전하고 있습니다. 남보다 한 발 앞선 보도와, 깊이 있는 뉴스 전달을 위해 노력 중입니다.
    관련 키워드
보도자료 및 기사제보 press@newdaily.co.kr
[자유민주·시장경제의 파수꾼 - 뉴데일리/newdaily.co.kr]
Copyrights ⓒ 2005 뉴데일리뉴스 - 무단전재, 재배포 금지
※ 청소년에 유해한 댓글 과 광고/반복게재 된 댓글은 작성을 금지합니다. 위반된 게시물은 통보없이 삭제됩니다.
주간 핫 클릭
정치
사회
연예
글로벌
북한
주소 : (100-120) 서울시 중구 남대문로 5가 120 단암빌딩 3층 뉴데일리(주) | 등록번호: 서울 아00115 | 등록일: 2005년 11월 9일 | 발행인: 인보길 · 편집인: 이진광
대표전화: 02-6919-7000 | 팩스: 02-702-2079 | 편집국: 02-6919-7053,7030 | 광고국: 02-6919-7008
Copyright ⓒ Newdaily All rights reserved.